본문 바로가기
ENG

Information

보도자료

[CCTV뉴스] 엔비디아-바이두,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협력

작성자관리자

등록일16.09.02

조회수740

[CCTV뉴스] 엔비디아-바이두,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협력

 

[CCTV뉴스] 2016-09-02 최태우 기자

 

 

엔비디아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컴퓨팅 플랫폼과 바이두의 클라우드 플랫폼 및 매핑 기술의 결합으로 HD 지도, 

 

레벨3 자율주행(일정 조건 하에서 운전자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이 가능하며 돌발 상황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 제어 기술 및 주차 자동화 솔루션 등을 공동 개발하는 것을 기본 골자로 한다.

 

젠슨황 엔디비아 CEO와 리옌홍 바이두 CEO는 ‘바이두 월드(Baidu World)’ 컨퍼런스에서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인공지능 분야의 당면 과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이 교통사고 사망률 감소 및 장애인, 노약자 등 누구나 안전하게 차량을 이용하는 접근성 향상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데 협력하며 전 인류의 이익에 도움이 되는 인공지능 사업을 추진한다는 목표를 공유해나갈 방침이다.

 

엔비디아와 바이두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바이두 과학연구분야 최고 책임자인 앤드류 응(Andrew Ng) 박사를 포함한 바이두 연구진은 

 

엔비디아의 GPU 컴퓨팅을 통해 이미지 분석, 음성 인식 등 다양한 인공지능 기반의 연구 분야에서 중요한 혁신들을 이뤄낸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 대해 젠슨황 엔비디아 CEO는 “엔비디아와 바이두가 지닌 전문성과 기술력이 화학적 결합을 이루며 미래 자동차산업을 주도할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구현하는데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양사는 각자가 지닌 기술력을 최대한 활용해 인공지능 분야의 당면 과제들을 해결해 나갈 것이고 그 시작이 바로 자율주행차”라고 밝혔다.

 

한편 엔비디아는 바이두 월드 엑스포에서 차량용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개발 플랫폼 ‘드라이브 DX 2(DRIVE PX 2)’를 비롯해 자율주행차의 두뇌가 작동하는 방식을 보여주는 ‘드라이브웍스(DriveWorks)’ 소프트웨어 시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PX 2는 까다로운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는 차량용 슈퍼컴퓨터 플랫폼이다. 

 

차량 주변 상황을 360도에 걸쳐 전방위적으로 인식하는데 수반되는 대량의 그래픽 데이터를 신속하게 처리하며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편안한 운행 궤도를 효과적으로 측정한다.

 

함께 선보인 드라이브웍스는 다양한 센서들을 통해 입력되는 정보들의 복잡한 작업 처리 과정을 지원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툴이다. 

 

자율주행차량 개발자들의 개발 및 테스트를 위한 다양한 라이브러리, 모듈 등을 제공한다.

 

 

 

 

원문읽기 >>http://www.cctv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939